2011.02.26 14:20

세상에나....




장사하면서 제가 슬슬 맛이 가기 시작했나봐요 
어제는 어떤손님이 튀김주문을 받아서 이것저것 주문하셨는데 
단호박튀김을 계산엔 포함 시키고 아예 넣어 드리질 않았어요
 
손님께서 가시고 난뒤 트위터로 상냥하게 제보를 해주셔서 백배사죄를 드렸는데 
오늘 아침엔 가게문을 연다고 가게문 앞에 서서 차 리모컨 키를 누르고 있네요;;;;;;
머리가 멍청하면 손발이 고생하는게 아니라 손님들을 고생시킨다는;;;;;;
트위터 아이디 @mistonic님 다시 한번 죄송합니다 
신춘후라이에 현금처럼 쓰실수 있는 1600원이 적립되어 계셔요 

모두들 좋은 주말 보내세요

'新 春 文 藝' 카테고리의 다른 글

Elle a Seoul 2월호에 신춘 나왔어요  (1) 2011.03.06
내일부터  (3) 2011.03.02
세상에나....  (4) 2011.02.26
선택과 집중  (4) 2011.02.23
시마이중이에요  (5) 2011.02.11
지난 시절의 동반자  (1) 2011.01.18
Trackback 0 Comment 4
  1. 지난시절의소속가수 2011.02.27 13:52 address edit & del reply

    형 메탈듣고사악하게어린시절을보내면 지금우리나이때 뇌가 스폰지처럼된대요

    • S.Gonzo 2011.02.28 15:20 신고 address edit & del

      지난날을 회개함과 동시에 오지오스본,마이클 쉥커,메탈리카 형들을 이제 고소해야 하는건가?ㅋ

  2. nike free run 2013.07.23 08:30 address edit & del reply

    사람들은 죽을걸 알면서도 살잖아 .사랑은 원래 유치한거에요

  3. ghd 2013.07.24 12:47 address edit & del reply

    다른 남자 부르면서 울거면 나한테 이쁘지나 말던지